2013년 6월 18일 화요일

2014 S/S Resort '3.1 phillip lim' - 3.1 필립 림






2014 S/S Resort '3.1 phillip lim' - 3.1 필립 림



3.1 필립 림 홈페이지 - www.31philliplim.com



뉴욕 컬렉션에 자신의 레이블을 선보인지 3년이 채 되지 않는 디자이너 필립 림은 현재 타쿤, 로다테, 두리 정 등과 함께 떠오르는 신진 디자이너로 주목 받고 있다.
2005년 가을 자신의 첫 컬렉션을 선보이자 마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3.1 필립 림은 ‘클래식하지만 어딘지 불완전한 아름다움’을 추구한다.
즉, 심플한 디자인과 고급스러운 패브릭에 전혀 예상치 못했던 디테일을 결합하여 의상에 특유의 개성을 불어 넣는 것.
예를 들어 2007 S/S 컬렉션에서 그는 ‘장미’를 메인 모티브로 한 의상을 무대에 올렸는데,
그 가운데 작은 장미 디테일이 달린 티셔츠 드레스는 패션 피플 사이에서 시즌 내내 회자되었다.
'티셔츠 원피스’라는 캐주얼한 아이템이 장미 디테일과 결합해 전혀 낯선, 그러나 누구라도 입고 싶게 만드는 의상으로 재탄생 되었으니까 말이다.

그의 디자인 철학에 대해 그는 이렇게 말한다.
“저는 옷을 통해 여자를 정의하고 싶지는 않아요. 오히려 여성의 아름다움을 정제하기 위해 옷이 필요하죠.”
여성들이 볼륨이 강조된 꾸뛰르 의상보다는 실용적이면서 동시에 옷을 입는 사람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옷을 찾는다는 것을 필립 림은 정확히 알고 있다.
이 뉴욕 디자이너는 “심플할 것, 각 아이템에 개별적인 특성을 드러낼 것, 그리고 명백히 페미닌할 것이 제가 지키는 원칙입니다” 라고 말한다.

어쩌면 그의 재능은 어린 시절부터 발현된 듯하다.
필립의 부모님은 중국계 이민자로 어머니는 재봉사이고 아버지는 프로페셔널 포커 플레이어였는데,
어린 시절부터 어머니가 자신의 옷을 만들 때면 옆에 붙어 서서 디자인을 감독했다고.
이후 그는 캘리포니아 대학 롱 비치 캠퍼스에서 경제학을 전공하기도 했으나,
디자인에 대한 열정 때문에 대학시절부터 카테이온 아델리(Katayone Adeli)에서 디자이너 어시스턴트와 디자이너를 거쳐 10년 만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성장한다.
그 후, 필립 림은 자신의 비즈니스 파트너인 웬 주(Wen Zhou)와 함께 브랜드를 만들었는데 그것이 바로 3.1 필립 림.
이 브랜드를 시작할 때 둘의 나이가 모두 31살이었기 때문에 3.1이 디자이너 이름 앞에 붙었다.
2년이 흐른 2007년 현재 이 브랜드는 미국과 전세계 300개 부티크에서 팔려나가고 있으며, 1천2백만 달러(약 110억 원) 규모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 출처 : www.vogue.com